오픈예정 서비스
서포터가 관심이 있는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해 오픈 알림을 신청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프로젝트 오픈 전 예비 서포터를 모으는 단계 입니다.
평균적으로 본 펀딩 오픈 후 초기 3일 펀딩액은 전체 펀딩액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며, 그 중  60% 이상이 오픈예정 서비스의 알림신청자를 통해 발생됩니다.

성공적인 프로젝트 운영을 위한 프로젝트 초반 부스팅 팁을 소개합니다.
1) 오픈예정 서비스 진행을 통한 알림신청자 확보
2) 오픈예정 알림신청을 극대화 하기 위한 광고 집행
3) 본 펀딩 오픈 시 1+2 시너지로 인한 초기 펀딩액 성장으로 일반 서포터로부터 관심 유도

서포터의 눈길이 가는 프로젝트 초기 펀딩액을 만들기 위해 오픈예정 진행 중 광고를 진행하여 알림 신청자를 늘리고, 이들의 펀딩 전환을 유도하여 초반 펀딩의 규모를 키우실 수 있습니다.

답변을 찾으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