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회사에 자금이 필요하면 주식이나 채권을 발행해서 자금을 마련하게 됩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내 돈이 나간다는 측면에서는 같지만, 엄밀히 말해 다른 증권입니다.

기업이 주식을 발행하고 자금을 모으면 그것은 기업의 '자본'이 됩니다. 투자자는 그 회사의 주주가 되는 것이고요. 주식에 보통주, 상환전환우선주 등 몇 가지의 종류가 있긴 하지만 여기서는 논하지 않겠습니다. 주식의 조건에 따라 다르긴하지만, 회사의 주주가 되었기 때문에 일정부분 경영에 관여할 수도 있게 되고, 기업이 이익을 많이 남기면 배당을 받기도 합니다.

주식은 기업에게 갚아야할 돈이 아니기 때문에, 만기일이 있지 않고 나중에 기업이 주식시장에 상장이 되거나, M&A가 되거나, 배당이 이뤄지거나, 주식 가치가 상승하여 매도를 하는 경우에 이익을 거둘 수 있습니다. 투자금보다 훨씬 높은 수익을 거둘 수도, 굉장한 손실로 원금이 손실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리스크가 높음에도 기업의 가치를 보고 투자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반면에 채권은 기업 입장에서는 '빚'이 됩니다. 갚아야할 돈이 되는 것이죠. 그래서 채권에는 만기일이 있고, 만기일에 정산을 진행하게 됩니다.

채권은 만기일에 정산이 되고, 채권에 명시된 조건의 범위에서 손실/이익이 발생합니다. 영화 프로젝트는 관객수에 따라 이익이 나기도 원금 손실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몇몇 프로젝트는 고정된 금리가 있어서 그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는 없지만, 차후에 정산을 받을 경우에 어느 정도를 받게 될지 예상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주식처럼 리스크는 있지만, 기업의 가치를 가늠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투자자에게 비교적 장벽이 낮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답변을 찾으셨나요?